검색
  • vonie6272

어쩌면 사랑


사방에 어둠이 짙게 깔려있던 공간에 홀로 남겨진 기분.

텅 빈 마음 안에서 아무리 소리쳐도

공허한 메아리만 돌아왔던 나날들이었습니다.

그런데

당신을 만나고 내 마음에 별이 뜬 것 같았습니다.

마음 속 계절이 바뀌었죠.

당신은 나에게 순백의 눈이 뒤덮인 풍경이었으며

비가 그친 후 흙에서 나는 풀내음 이기도 했고

여름 날 햇볕을 막아주는 나무 그늘이기도 했습니다.

당신은 내게

세상의 소소한 변화들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

마음의 여유를 주었습니다.

어쩌면 그 '여유'는

'사랑' 일지도 모르겠습니다.


조회수 3회댓글 0개

최근 게시물

전체 보기

사실 헤어지는 이유는 이 사람과 심하게 싸워서도, 서로의 밑바닥까지 보여주어서도, 굉장히 큰 잘못을 저질러서도 아니예요. 헤어지겠다 결심하는 이유는 함께 할 미래에 대한 희망이 날아가버렸을 때예요. 상대방이 아무리 큰 잘못을 했어도, 좁힐 수 없는 의견 차이로 말다툼을 했어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대방과 앞으로도 함께 할 수 있겠다는 믿음이 있으면, 시간을

12월의 초입은 쌀쌀했고 통유리를 통해 보이는 밖에는 저마다 옷깃을 여민 사람들의 분주한 움직임이 가득했다. 창 밖으로 희미하게 눈발이 흩어지기 시작했다. 그는 잠시 통화를 위해 자리를 비웠다. 그녀에게 물었다. "이 사람이다. 이 남자랑 결혼해야겠다. 싶었던 순간이 혹시 있었나요?" 순수하게 궁금했고 그 순수한 의도를 그녀도 왠지 이해해줄 것만 같았다.